커뮤니티

HOME > 커뮤니티 > 비투텍 NEWS

비투텍 NEWS
community

제목 [뉴스] 아파트 대피공간이 당신의 생명을 위협하고 있다.(한국주택경제)
등록일 2016-01-20 조회 5959

아파트는 세계에서 유래를 찾아 볼 수 없는 우리만의 고유한 공동 주거 형태로 전 국민의 60%가 거주하고 있다. 특히 2000년대 이후 신규 건설 아파트들은 높이가 곧 프리미엄이라는 인식이 반영되면서 경쟁적으로 20~30층 이상으로 고층화·대형화 되어 가고 있다. 하지만 2010년 부산 해운대 주상복합 화재에서부터 최근 의정부 아파트 화재 사건에 이르기까지 잊을만하면 들리는 고층아파트 화재 참사 소식에 국민들의 불안감은 점점 더 커져가고 있다. 우리가 사는 아파트는 그 규모만큼, 그 이름값만큼 과연 안전하게 지어지고 있는 것일까? 최근 이와 관련된 신제품이 출시되고 있어 주목을 받고 있다.




아파트 고층화 추세속 외부 하향식 피난구 시설에 주목



아파트 고층화 추세 속 화재 대응 미비

소방서 보유 고가사다리도 15층이 한계

아파트 대피공간 대체 설비 신제품 출시




지난해 11월 MBC 뉴스와 시사매거진 2580을 통해 대대적으로 보도된 아파트 대피 공간의 불량 방화문 실태는 그동안 막연하게만 느끼고 있던 불안의 한 단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며 국민들을 충격으로 몰아 넣었다.


입주민들의 요구로 건설기술연구원이 시험한 전국 31개 아파트단지 173개 방화문 중 82%인 141개가 무더기 불합격 판정을 받은 것이다. 법규 상 1시간을 버텨야 하는 방화문이 심지어 채 10분도 못 버티고 타버린 경우도 32%에 달했고 여기에는 국내 대형 건설사의 이른바 명품 브랜드 아파트들이 모두 포함돼 있었다.


업계 관계자들은 아파트 피난계단을 대신해 ‘세대별 대피공간’이 법제화 된 2005년 이후 지어진 아파트 대다수가 업계 관행이나 원가 절감 등 이런 저런 이유로 불량 방화문 시공 가능성이 크다고 말한다. 


이미 50여개 이상의 아파트 단지들이 건설사를 상대로 손해배상 소송을 제기했으며 이 줄소송 사태는 일파만파 확대일로에 있다.


이런 사태는 이미 2014년 초 한국화재보험협회가 실시했던 ‘아파트 대피공간 안전성 평가’ 결과를 KBS뉴스가 보도하면서 예견된 바 있다. 현행 법규 기준(내화, 비차열 1시간 이상)대로 만들어진 대피공간 실물 모형의 시험에서 대피공간 내 온도는 화재 발생 후 채 30분을 견디지 못하고 100도까지 올라갔고 안에 있던 마네킹이 녹아내리는 장면은 아파트 입주자들의 불안을 가중시키기에 충분했다.


현재 고층 건물은 구조적으로 화재 발생 시 (비상)계단을 통하지 않고서는 밖으로 빠져 나올 방법이 없다. 만약 계단이 하나밖에 없는데 그 곳이 유독가스나 화염으로 이미 막혀있는 상황이라면 어떨까? 그래서 ‘지상층까지 통하는 2개 이상의 직통 계단’(양방향 피난로)은 대형, 고층 건물 방재 안전에 있어 필수 기준이 된다. 


그러나 현행 건축법은 이 기준을 유독 아파트에 대해서만 ‘세대별 대피공간’을 설치하는 조건으로 면제해 주는 예외를 두고 있으며 이 법에 의하여 2005년 이후 지어진 대부분의 아파트가 이 면제에 해당하는 예외 건축물이라는 것을 알고 있는 입주자들은 거의 없다. 특히 문제의 심각성은 우리의 아파트들이 이제는 5~10층이 아니라 지었다하면 20층, 30층으로 날이 갈수록 고층화·대형화되고 있는 섬뜩한 현실에 있다. 


‘세대별 대피공간’은 방화문 하나에 목숨을 건 채 30분~1시간 이내에 진화 또는 구조되기를 기다려야 하는 일종의 ‘임시 대피설비’이다.


게다가 우리나라 소방서가 보유하고 있는 고가사다리는 43~52m(12~15층)가 높이 한계이다 보니 15층 이상의 고층은 사실상 불이 진화되기 전에는 구조가 어렵다. 


이런 한계와 문제점들이 지적되자 국토부는 지금까지 대피 공간의 방화문 규격을 ‘차열 30분’으로 강화 고시하여 올 4월부터 시행할 예정이며 향후 방화문 검사, 관리와 징벌, 피해 보상 등에 관해 보다 엄격한 기준과 개선 대책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원문링크 http://www.arunews.com/news/article.html?no=3685